(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후쿠시마(福島)원전 사고 이후 일본에서 원자력발전소의 폐로가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서남부 규슈(九州) 지역의 원자력발전소인 겐카이(玄海)원전 2호기도 폐로 절차를 밟을 것으로 보인다.

교도통신과 산케이신문 등은 13일 규슈전력이 사가(佐賀)현 겐카이원전 2호기(출력 55만9천㎾)의 폐로를 검토하고 있다며 올해 안에 폐로 여부가 확정될 전망이라고 보도했다.

지난 2011년 후쿠시마 제1원전 사고 이후 일본 원자력당국은 원전의 운전 기간을 원칙적으로 40년으로 정하되 안전 기준 등이 강화된 새 규제기준에 따른 검사를 통과하면 20년 운전을 연장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겐카이원전 2호기는 1981년 3월 운전을 시작해 오는 2021년 3월이 40년째가 된다. 이 원전은 후쿠시마 원전 사고 직전 정기 검사를 위해 운전이 멈춘 뒤 재가동되지 않고 있었다.

규슈전력이 폐로를 고려하는 것은 새 규제기준을 충족시키기 위해 수척억엔(수조원) 규모의 비용이 추가로 들어가는데 비해 앞으로 원전을 통한 전력 수요는 하락할 것으로 예상돼 채산성을 맞추기 어려울 것으로 봤기 때문이다.

기준에 맞추려면 지진과 쓰나미(지진해일), 화재, 테러 대책 관련 시설을 설치해야 하며 원격 조작으로 원자로를 냉각하는 설비를 갖춰야 한다.

규슈전력의 한 경영진은 "계속 가동하고 싶지만, 안전대책 비용 부담과 전력 수요 하락 전망을 고려하면 상식적으로 (재가동이) 어렵다"고 말했다.

이 회사는 지난 2015년 겐카이원전 1호기에 대해서도 폐로를 결정한 바 있다. 반면 비교적 최근인 1990년대 가동을 시작한 겐카이원전 3호기와 4호기는 작년 재가동시켰다.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폐로가 결정된 원전은 후쿠시마 제1원전을 포함해 7개 원전 10기에 달한다.




https://news.v.daum.net/v/201901131534433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