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렸을때 머리 깍으러 가면 되게 이쁜 누나가 있었는데 진짜 그누나한테만
 
머리깎아달라하고 누나가 되게 착하기까지해서 잘 웃어주고 좋았다ㅋㅋㅋ
 
어느날 머리깍으러 미용실에 갔는데 역시 누나가있었다.
 
그날따라 하얀 레이스 원피스에 겁나 여신이 따로 없더라.
 
나는 또 누나한테 내 머리를 맏기고 

그렇게 머리를 다 짜르고 계산하는 중이었다.
 
누나가 휴지를 들고 밖에 나가길래 아 삘이다 이러고 따라가봤다.
 
역시 화장실에 가는거였고, 

그 상가 건물에 별로 사람이 없어서 나는 조금 뒤에 따라들어갔다.
 
누나가 오줌싸고 생리대 바꾸는거 보고 겁나 흥분해서 

누나 가자마자 휴지 냄새맡고 딸쳤던 기억이난다.
 
그렇게 향긋한 냄새는 처음맡아봤엇다. ㅎㅎㅎㅎ
 
하,,,그 누나 쩔었는데.. 보고싶당ㅋㅋㅋㅋ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