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장에서 매일 8시마다 오는 여고딩하나있음

어쨌던 사람들이 다 잘보일라고 말걸어주고 알려주고함

근데 걔는 정작 귀찮아하는 듯해서 나는 말안걸고 그냥 혼자 열심히 중량쳐서 운동하는걸 보여주려고함.

일단 8시쯤에 사람이 많음 저녁8시임 그에비해 헬스장은 그리 넓은편이 아니라 순서를 기다리는게 맞음.

내가 벤치프레스하려고 기다리고있었는데 벤치하던얘가 다하고나서 다른기구로 옮겨감

이때다 싶어서 바로 벤치 자리획득! 물통가지고있어서 나는 한번 자리잡으면 다할때까지 안비키는스타일

근데 2세트정도 했나

옆에있던새끼가 '다하셨어요?' 물어봄.

아니요 아직이요 ㅎㅎ 이랬지 그러니까 그냥있었음

1세트 더하고 2세트남았거든 근데 3세트 마치니까 또 '다하셨어요?'

그래서 내가 좀 답답해서 '저 다하면 비킬꺼니까 그때 하세요 ㅎㅎ' 라고말함

그러니까 '아니 지금 사람들 기다리는거 안보이세요? 자리에 전세내셨나 한세트했음 비키셔야죠'

이때부터 언성이높아져서 사람들 다 시선집중 물론 여고딩도 시선집중

내가 가오가있어서 꼬리내리면 ㅈ되겠다 싶어서

'ㅋㅋ 제가 한세트를하고 비키던 열세트를하고비키던 제가 한번 기다리고 한거면 제맘대로할건데 뭔참견이세요'

하니까 말끝나자마자 와사털리고 발로 밟는 액션 취하더니 ' 아오 10ㅅ끼 그냥' 이지랄하더라

머리부터박아서 골 존나띵해서 개어지러워서 그냥나왔다 그다음날부터 안나감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