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군대 제대하고 난 20대 초반때 이야기다.
난 그때즈음 여자친구가 있었다. 

여자친구랑 주말이라서 지방에 놀러가 술을 거하게 마시고, 잘곳을 찾는데 모텔이 도저히 보이지가 않더라.
그래서 아 제발 눕고 싶다 이러고 배회하던중에 (택시도 안잡힘)
수면실 완비라고 되어있던 찜질방을 찾았다.

그래서 여기다 라고 싶어 먼저 일어나는 사람이 전화로 깨워주기로 하고 
대충 씻고 여친과는 각자의 수면실로 헤어졌다.


그때 당시엔 내가 취해서 잘몰랐는데, 분명히 내 다리사이에서 누가 내껄 빨았던게 분명하다.
'아 꺼져 뭐야' 막 이러고 발로 차면 잠깐 나를 내버려두고 잠에 들었다 싶으면 
누가 내 다리사이를 배회하곤 했었다.
그때 당시엔 진짜 고주망태 상태라 무슨일이 일어났는지 기억이 안나는데. 
잠에서 오롯이 깼을때 난 누가 내껄 빨았다고 확신할 수 있었다.

아침이 되어 눈을 떴을때 허벅지와 내 배위에 느껴지는 끈적한 감촉과, 
축축히 젖어있는 요도 끝의 모습을 보고 사정했구나 라는 걸 꺠달을수 있었지.

부럽다고 댓글 쓰지마라.
난 분명히 남녀 수면실을 각자 사용했던 찜질방이라고 말했다.

아 기분 더러워 진다 상상만 해도. 그러니까 그만 쓰고 자살하러 갈란다